2014년 4월 11일 금요일

건강에 대해서 ...Sound body, Fantastic mind


작년과 올해, 마음의 질병과 육신의 질병에 시달려야 했다. 
너무나 크나큰 사건이 있었고, 그것을 이기기 위해선 오직 하나님께 매달려야 했다. 
그리고 오랜 시간의 자취 생활과 건강 관리 부족으로 (비유가 좀 그렇지만) 폐차가 되어 온 내 자신을 보면서.. 건강의 소중함을 확 깨달았다. 

**유학을 가게 된다면, 돈 아낀다고 먹을거 아끼지 말라고 충고해주고 싶다. 
잘 먹고 잘 운동하고 긍정적인 생각을 하라고 말이다 ^^ 


서울에서의 생활은 건강을 더 악화시켰고, 고시원 생활과 야근의 반복과 스트레스로 안 그래도 안 좋은 몸이 더 폐차가 되었다.

난 하나님께 물었다. 하고 싶은건 진짜 많은데 왜 왜 왜 조금만 움직이면 힘이 빠지냐고. 
왜 나를 어렸을 때부터 약하게 만들었냐고 불평했다.. 

ㅎㅎ 하나님의 생각은.. 어땠을까? 불평하는 나를 보면서 말이다. 
너무 안쓰러웠지 싶다. 그리고 나를 올바른 방향으로 끌고 오고 싶어하셨을거다. 


그리고 하나님은 나를 인도하셨다. 
아무 것도 하지말고 제발 나랑 교제하자고 말이다. 
먼저 그의 의와 나라를 구하지 않고 왜 너 마음대로 욕심대로 다 하냐고 말이다. 
사람이 제 갈길을 계획할지라도 그 길을 이끄시는 분은 하나님이심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 
나를 만드시고 전 세계를 만드신 그 분께서 나를 인도하고 계신다. 


몇 달간 PT(Personal Training)으로 체력 훈련을 받아서 체력이 좀 나아지고 있다. 
요즘 새삼 내 건강을 많이 신경써주시는 부모님께 너무 감사하다 ㅠㅠ 각종 보약을 챙겨주시고 아침과 도시락을 챙겨주시는 우리 부모님.. 감사하다. 


그리고 최근에 하나 또 깨달았다.  모든 것은 마음과 생각에 달려 있고 어떤 말을 하느냐에 따라서 태도가 달라진다는 것을 말이다. 

아프다 아프다 하면 진짜 아프다. 
이쁘다 이쁘다 하면 진짜 그 사람이 이쁘게 보인다. 
주님을 간절히 찾는 마음이 있으면 진짜 주님 만나게 된다. 

결국, 마음의 건강이 올바르게 서면, 그리고 긍정적인 말과 감사하는 제목들을 매일 적다보면 스스로 개선될 거라는 것을. 


이 간단한 깨달음을 생활에 옮겨 보려고 한다. 
마음과 육신 모두 완벽히 건강해져서, 주님이 나에게 기대하시는 사명들을 열정적으로 헤쳐나가고 싶다! 




At MoMA. 마무리 총평

마무리 총평    

모마에서의 인턴십. 정말 이 기회가 주어졌음에 감사하고 이제 인턴생활이 끝났다는 사실이 시원 섭섭하다. Direct response팀에만 있는 프로젝트인 인턴 프리젠테이션도 무사히 끝났다. 연습 시간이 부족해서 아쉬웠지만, 많은 리서치와 아이디어를 낸 거라서 나의 이 프리젠테이션 자료가 언젠가는 쓰임 받기를 소망해본다. 그리고 나를 위해서 서프라이즈 파티를 해준 우리 direct response팀 정말 특히 감사하다.

"Thank you all for your encouragement!
Ursula, Michelle, Julia, Annie, Shen 
I will remember you all forever!"


내가 오히려 더 배우고 얻은 것이 많은데, 모마 스토어의 비싼 스카프와 편지를 선물로 받았다. “It has been wonderful having you on one team at MoMA, we hope you enjoyed it as much as we did”, “You are a joy to work with” 라고 하면서 많은 일을 잘했다고 그리고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칭찬해주고 격려해주셨다. 정말로 감사하다.
무엇보다, 인턴십을 통해서 나 자신을 많이 되돌아 보게 되었다. 열등감에 사로잡혀 많이 주눅이 들어 있었던 나는 모마 인턴십을 하면서 자신감을 되찾았고, 뉴욕의 다양함 속에서 다움이라는 뭘까라는 질문을 던지면서 가장 이유정 다움을 찾기 위한 고민과 explore를 했다.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새로운 것을 좋아한다고 하는 나였지만 그렇지 못하다는 것을 깨달았고 내가 새로운 세상에서 나를 던지는 것이 너무나 두려워한다는 것을 깨닫고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함께 한 모마 가족들, 우리 direct response팀 덕분에 내가 가족적인 분위기에서 자유롭게 일할 때 더 시너지를 낸다는 것을 깨달았고, 함께 한 현화와 제니퍼 언니와 그 충고 덕분에 내가 아직 제 울타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더 explore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의 계획은 잠깐 한국을 방문을 해서 건강검진도 하고 가족들과 친구들을 만나 편히 쉴 계획이다. 계획은 여러가지 많지만 나의 나아가야할 방향을 하늘에 맡긴다. 마음 같아서는 당장 취업에 몸을 맡기기 보다는 뉴욕에 다시 와서 더 다양한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곳곳을 누비며 더 나의 잠재성을 알아가는 여행을 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모마 인턴십을 지원해준 현대카드에게 감사하다.





At MoMA, 디자이너 시각으로 본 뉴욕


요즘은 겨울이 끝나고 봄이 오는 시기다. 지금 이 시간, 뉴욕은 어디를 가도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센트럴 파크에서 사랑하는 연인들끼리 키스하는 장면, 아이들이 버블 놀이에 헤헤 웃으며 뛰어다니는 장면, 다양한 패션의 뮤지션들이 거리에서 공연을 하는 장면, 날씨가 따뜻해졌다고 짧은 꽃무늬 드레스를 입고 아이스크림을 입에 물고 당당하게 걷는 뉴요커들 등 이 모두가 사진 모델의 대상이며 예술 작품이다.



다양한 색깔의 도시와 여러 인종과 각각 나라의 음식. 뉴욕은 정말 다양한 볼 거리로 가득하다. 도시 안에 쉴 수 있는 여러 가지 공원이 있는가 하면, 웅장하고 눈을 사로 잡는 디자인의 건축물들, 눈을 호화롭게 만들어주는 5번가의 명품거리도 있고 평화로운 롱아일랜드 쪽에 가면 마치 다른 지방에 온것 같은 느낌도 든다. 리틀 이탈리에서는 작은 유럽 같다는 생각이 들게 하고, 지하철과 공원 같은 공공장소에는 뛰어난 뮤지션들이 공연을 하고 행위 예술을 하기도 한다



또 길을 걷다보면, 뛰어난 패션의 뉴요커들을 볼 수 있는데 그들을 보면서 패션 트렌드를 읽기도 하고, 센트리21이나 forever21 그리고 5번가의 명품 옷집에 가면 한국과는 다른 다양한 스타일의 퀄리티 좋은 옷들을 볼 수 있다. 또 지하철 안 그리고 모든 장소에서의 다양하고 시선을 사로잡는 광고들, 길바닥에 그려진 그라피티 등도 쉽게 즐길 수 있다. 이 모든 것들이 디자이너에게는 새로운 아이디어와 영감을 주는 것 같다

창의력과 영감은 뉴욕에서 시작되는 것 같은 착각도 든다. 의견을 내는 것이 자유롭고 여러가지 자유로운 아이디어들이 오고 가고, 개개인의 개성과 색깔이 한 데 어울려져 더 시너지를 낸다. 뉴욕은 각각 개인이 살아 있다. 뉴욕의 바쁜 삶에 찌들려 사는 사람들도 많지만 개인 각각은 자신만의 고유한 삶을 살고 있고 정말 개성있고 다양하다.



나도 모르게 나만의 작품을 만들고 싶다, 행위 예술을 해볼까? 라는 생각이 들게 하게끔 한다. 내가 존경하는 광고 천재 이제석님 처럼 폼을 잡으며, 가끔씩 길거리를 걷다가 모마 스토어를 위한 광고 시안도 생각해보기도 했다. 종이에 초등학생 수준의 그림을 그리며 말이다.  

학력, 스펙, 높은 교육만 추구하는 우리나라의 교육에 억눌려 개성 없고 힘 없는 예전의 내 모습과는 다른 모습이다. 뭔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꿈꾸고 상상하는 것이 너무나 즐겁다. 뉴욕에서 난 지금 나를 찾는 과정에 있는 듯하다. 무엇보다 나는 예술 쪽에 있어서는 웃음을 주는 스트릿 디자인이나 행위예술 그리고 사회적인 요소를 가지고 있는 예술들을 좋아하는데, 이 모두는 인간의 삶이나 사회적인 문제들을 깊게 생각하게끔 하기도 하고 재밌는 벽화나 스트릿 조각들을 보면 저절로 미소가 나온다
부업으로 예술가를 하면서 사회적 문제나 인간의 삶을 그린 나만의 작품을 만드는 생각도 해 봤다. (ㅎㅎ) 사람들을 즐겁게 해 주는 디자인과 아이디어로 삶에 지친 영혼들을 치유해주고 싶다는 생각 또한.. ^^ 하나의 아이디어는 지하철 안의 아트인데.. 뉴욕의 자하철은 정말 지저분하다. 그래서 싹 다 갈아버리고 먼지를 다 없애버리며 다양한 사람들의 아트 공간으로 바꾸고 싶다. 너무 많은 정보의 광고보다는 재밌고 웃음을 주게 하는 단순한 아트의 공간으로 매일 지하철을 타는 사람들의 얼굴에 미소가 띄었으면 좋겠다.




At MoMA, 황금같은 주말에는?

황금 같은 주말에는?


박물관과 갤러리 구경하는 것을 좋아하기에 모마 인턴의 특혜 중에 하나인 <뉴욕에 있는 모든 박물관 무료로 입장> 아주 이용하고 있다

메트로폴리탄, 자연사박물관, 구겐하임, Moving Image, 브루클린 박물관, 소호의 많은 갤러리 이미 많은 박물관과 갤러리에 다녀왔다. 아직 가보지 못한 크고 작은 박물관들이 많기에 이번 주말에도 예정이다. 또한 룸메이트가 빌려준 뉴욕 가이드 책자를 보며 뉴욕에 특별한 이벤트가 있으면 가보는 편이다. 이월에는 패션 위크 이벤트, 차이니즈 뉴이어 길거리 퍼레이드 등이 있었다. 매월 새로운 이벤트들이 있기에 뉴욕에는 거리가 많다

플레싱 퍼레이드

자연사 박물관


그리고 금요일에는 월드비전 오피스에서 번역 일을 도와주고, 주일에는 교회에서 예배 드리고, 워십댄스 팀에서 모던재즈 스타일의 춤을 2-3시간씩 연습한다.  저녁에는 첼시 마켓과 타임스퀘어 근처에서 근사한 저녁을 먹기도 하고, 북경오리, 순두부찌개, 샤브샤브를 먹으러 플러싱이나 한인타운에 자주 간다. 그리고, 남자친구 덕분에 밤에는 드라이브 나가서 맨하튼의 근사한 야경도 감상하기도 한다. 그와 함께 영화관에 가서 최신 영화를 보거나 뮤지컬을 보기도 한다. MoMA film 가서 영화를 보고 어땠는지 서로의 감상을 물어보기도 한다 중에는  모마에서 열심히 일하면서 배우고, 주말에는 이렇게 다양한 경험을 하니 일주일이 너무나 금방 가는 같다. 매일 하루가 감사하다

At MoMA, 회사 및 업무에 대하여

모마에서 배울 수 있음에 감사하며…  

MoMA에서 인턴으로 일한 지 벌써 1달째다시간이 엄청 빠르게 지나감을 느낀다.  모마 스토어 리테일 부서에서 일하는 것이 정말로 감사하다. 가끔씩 점심 먹고 나서 졸음이 쏟아질 때도 있지만, 조용히 컴퓨터 앞에 앉아 계속 일을 하거나 모마 스토어에 자주 들러서 방문하는 사람들이 뭘 좋아하는지 관찰 하는 등 일상생활에서도 모마 일 생각만 하는 내 모습을 볼 수 있다. 내가 하는 일이 디지털 마케팅 관련 일이라 Tech/마케팅 관련 기사들을 많이 접하고 어떻게 하면 모마 온라인 스토어의 매출을 느릴까, Customers가 좋아하는 것들이 뭘까 일상생활에서 계속 생각하고 있다내가 이렇게 일만 생각하게끔 하는 원인은 사람을 편안하게 하는 가족 같은 기업문화와 우리 Direct Response팀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에서 일을 해본 적이 없어서 한국은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미국에서는 스스로 알아서 하게끔 만드는 기업 문화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  9시 반 출근, 5시 반 퇴근. 점심은 배고플 때 스스로 알아서 점심을 먹는다점심을 1시간을 먹고 오던지 30분을 먹고 오던지 별로 신경 쓰지 않는 듯하다. 나는 주로 일찍 일을 가서 늦게 퇴근하는 편인데, 다른 정 직원들을 관찰 해보면 많은 것을 깨달을 수 있다. 월요일은 주로 다들 늦는다. 일을 할 때는 일에 초점을 맞춰서 일만 한다. 옆에 있는 동료들과 인사를 하고 농담도 하지만 그들과 사적인 관계 보다는 일에 초점을 맞춘 co-worker느낌이 더 강한 것 같다. 일찍 오는 사람은 항상 일찍 오지만, 상대방이 일찍 오든지 빨리 퇴근하는지도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 듯 하다. 그들은 주로 혼자 책상 앞에서 점심을 먹거나 밖에서 샌드위치로 때운다자기가 맡은 바에 대한 책임이 커서 할 일이 있으면 끝까지 하고 집에 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다섯 시 반 땡 하면 집에 바로 향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리고 높은 직위로 올라가면 더 빡빡하다. 구글 캘린더를 보면 높은 직위에 있는 사람들이 더 바쁘고 Non stop으로 아침부터 저녁까지 출 퇴근 시간에 신경 쓰지 않고 일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하루에 받는 이메일이 너무나 많아서 중요한 메일만 체크하며, 아이폰을 항상 가지고 다니며 이메일을 읽고 답장하는 것이 습관인 듯 하다. 사람들도 더 많이 만나고 말이다.

 그리고 직원들을 관찰해보면,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프로페셔널을 추구함을 알 수 있다. 화요일 마다 인턴 트레이닝 프로그램이 있는데, 주로 박물관 관련 큐레이터로부터 작품 설명을 듣는다화요일 마다 각기 다른 부서의 전문가가 와서 그들이 하는 일과 생각을 전달하는데, 그들은 정말 자기가 하는 일을 좋아하며 열정이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대부분의 직원들이 미팅을 자주 가지는 것을 관찰 할 수 있다. 관련된 사람들끼리 미팅 룸을 구글 캘린더로 예약을 해서 미팅을 하거나, 복도에서도 자주 두 명 씩 짝을 지어 이야기 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화요일 마다의 인턴 트레이닝 
(미술관 전반의 각 부서를 경험한다)


토론이 이루어지는 11층 복도 


 그리고 나의 경우 언제든지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구글캘린더의 그 사람이 안 바쁜 시간에 직접 찾아가서 궁금한 것을 묻거나 안부를 물을 수 있다. 얼산나에게는 Google Analytics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함께 보면서 배울 수 있었고, 줄리아에게 자주 가는 길에 미셸과 눈을 마주치면 미셸 옆에 잠깐 앉아서 그 바쁜 그녀로부터 정말 좋은 피드백과 조언을 받을 때도 있었다. 그리고 Human Resource Manager인 나를 실제적으로 고용한 Jim과 많이 얘기할 기회가 있었는데(42명의 인턴들끼리 교제를 하라고 우리를 위해 저녁을 마련 하는 시간을 갖게 했는데, 난 오히려 Jim과 많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그 때 깨달은 것은 Jim은 직원의 성격, 좋아하는 것 등 거의 모든 직원들 각각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다는 것이었다. 이처럼, 모든 직원이 은근히 각각 다른 직원에 대해 관심이 있다. 최근에는 슐린이라는 마케팅 매니저가 패션 회사로 이직을 하였는데, 그 때도 다른 직원들이 진심으로 함께 계속 그와 일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워하며 유명한 패션 회사로 간 것에 대해 축하해주었다. 또한 세라라는 또 다른 우리 팀 멤버가 있는데 아이들 문제로 인해 Part-time 잡으로 집에서 일하게 되었다는 것을 슈퍼바이저인 미셸이 우리 팀에 알려주었다



Direct Response우리 팀은 미셸이라는 리더십 있고 유머 감각 넘치는 디렉터 아래에서 션, 줄리아, 애니, 얼산나 그리고 인턴()로 구성 되며, 수요일 마다 정기적 미팅이 있다. 나를 한 명의 인격체로 존중해주며 중요한 미팅 자리에 나를 참여시켜 준다는 자체가 정말 감사하다. All Staff meeting, Buyer meetings, Retail meetings 등 중요한 미팅에 다 참석 하도록 격려하고 거기서 무언가를 경험해보라고 조언해준다.  그리고 매 주 수요일 2:30pm에 우리 팀 미팅에서는 각각이 무얼 하고 있고 어떤 것을 배우고 있는지 이야기를 하며, 토론할 아젠다가 있으면 거기에 대해 토론을 하곤 한다. 미팅은 재미있다. All staff meeting에서 무얼 배웠는지 자유롭게 이야기 하기도 하고 농담 따먹기도 한다. 이 미팅은 팀의 Goal이 무엇인지 remind하고 서로가 무얼 하는지 알고 서로를 알아가며 자기 성장을 하기 위한 교육인 것 같다.  
나를 위해 미셸과 션이 시간을 내 줄 때도 있었다. 내가 미팅을 주도 해 팀에게 초대를 보내는 기회를 가졌는데, Meeting by YuJeong, Meeting for YuJeong이였다내가 어떤 사람인지, 내가 무얼 하고 있고 배우고 있는지 또한 어떤 프로젝트를 진행할지에 대해 이야기 해보는 시간이었다. 나를 위해서 그들이 시간을 내주고 내가 미팅을 진행 한다는 사실 그리고 그들로부터 좋은 조언과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이 난 너무나 행복했다
또 미셸이 Extra work로 교수님처럼 Assginment를 내 준다. 각각 팀을 지어서 또는 개인별로 어떤 한 가지 프로젝트에 대해 생각해보라고 말이다. 제출 기한도 있고 Report로 깔끔하게 Deliverable하게 제공되어야 한다. 그리고 거기에 관련된 프리젠테이션도 한다나는 줄리아와 애니와 함께 팀을 이루어서 아이디어를 내고, 우리 팀 모두 앞에서 발표도 했다
그리고 미셸은 거기에 대해서 피드백을 해주고 더 깊게 idea development 해보라고 관련된 프로젝트를 더 내 줬다. 함께 팀으로 일하면서, 내가 실력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깨달았고, 줄리아와 애니의 프로페셔널한 일 처리 방식은 정말 마음에 들었다
처음에 인턴을 시작할 때는 내가 어떻게든 뭔가 해보리라는 다짐을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런 마음 보다는 차근히 하나씩 배우자는 생각이 더 든다. 어깨 너머로 배우는 것이 너무나 많고, 내가 정말 실력이 없다는 것을 매일 매일 깨닫고 있기에 더 공부가 필요함을 느낀다. 지금은 팀에 도움이 되지를 않지만, 차근 차근 배워서 언젠가 나도 줄리아처럼 그리고 미셸처럼 사람들을 management를 할 수 있는 좋은 리더가 되고 싶다.  

At MoMa. Internship

25살의 나이. 그리고 삶을 뒤돌아보며 '정리' 할 필요성을 느꼈다. 
매 순간이 나의 인생의 소중한 순간이지만, 
세상적으로 볼 때 가장 문화적 혜택을 많이 누렸던 MoMA인턴십은 한 때 내가 누렸던 꿈과 같은 형체로 남아있다. 
미국에서 유학한 뒤, 바로 1월부터 일을 시작했던 뉴욕에서의 인턴 경험은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아 있다. 

우연히, 현대카드 글로벌 인턴십의 공고를 보고 추천서, 에세이 등을 준비해 1차 합격을 하고, 2차 인터뷰에서는 사람을 편하게 해주는 HR매니저 Jim덕분에 한 시간동안 신나게 나를 어필했다. 

인턴십 기간 동안 많은걸 보고 느꼈지만, 아쉽게도 그리고 럭키하게도 현대카드 글로벌 인턴십은 내가 마지막이였다.

작년 이 맘 때 내가 적었던 나의 경험들을 블로그에 다시 옮기려 한다. 
     

아래 사진에는 없지만.. 현대카드 글로벌 인턴십 홈페이지가 문을 닫았다. ㅎㅎ 
역대 인턴들도 좋은 인턴십 경험이였다고 평가하고 있다 ^^ 



cid:image001.png@01CDF892.3E094140

2014년 4월 10일 목요일

Diary. April 10. 2014

Hatred stirs up dissention, but love covers over all wrongs.

reflecting back my life...

Am I doing my best with all my heart in serving God and neighbors??
Am i really Christian to follow the cross?

Heavenly Father. I need your Words..
Plz let me realize your love and wisdom.

Blessed are those who hunger and thirst for righteousness, for they will be filled.